News
HOME / 경제

야마하, '팬틱 모터'에 '모토리 미나렐리' 지분 전량 양도

서용덕 기자 20-10-12 16:48 조회수 84

페이지 정보

클라이언트 7 작성일20-10-12 16:48 조회84회 댓글0건

본문

야마하는 자회사인 모토리 미나렐리 지분 전량을 팬틱 모터에 양도한다고 밝혔다. 모토리 미나렐리는 이륜차 엔진 제조사다.

야마하는 지난 10월 7일 자사가 보유한 ‘모토리 미나렐리’의 모든 주식을 팬틱 모터에 양도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식 양도는 야마하와 팬틱의 파트너십 강화가 목적이다. 모토리 미나렐리 주식 양도 계약은 유럽노사협의회와의 협의에 근거해 연내 마무리할 계획이다.
‘모토리 미나렐리’는 이륜차 엔진 제조사로 지난해 엔진 6만기를 생산해 6000만유로(약 81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1990년부터 야마하와 비즈니스 관계를 맺기 시작했으며, 2002년에는 야마하 그룹의 자회사가 됐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