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한려해상을 품은 남해의 절경 물미해안도로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1-16 11:27 조회10회 댓글0건

본문

라이딩을 즐기기 가장 좋은 계절인 가을이 절정을 지나 어느덧 겨울이 성큼 다가왔다. 라이딩 시즌이 끝나기 전에 초겨울 풍경이 일품인 바닷길을 달려보는 것은 어떨까? 
물미해안도로는 국토교통부가 선정한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 중 한 곳이다. 푸른 바다와 산, 하늘이 어우러져 감탄을 자아내는 절경일 이뤄 해양수산부사 선정한 걷기 좋은 길 해안누리길에도 선정됐다.
물미해안도로는 남해안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안 드라이브 코스로도 불리는데 남해군 이동면 신전삼거리에서 미조면을 지나 삼동면 삼동초등학교를 잇는 해안도로로 수려한 한려해상을 안고 달릴 수 있다. 여기에 비단처럼 부드러운 은빛 모래와 송림이 아름다운 상주 은모래비치와 송정솔바람해변의 풍광, 산림청이 지정한 남해 최고의 명산인 금산 등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라이딩 코스가 된다.

신전삼거리에서 남쪽으로 내려가다보면 금산 보리암 이정표를 발견할 수 있다. 보리암은 해안도로에서 벗어난 데다 주차비와 관람료 등을 지불해야 하지만 한려수도의 수려한 풍광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아름다운 절이다. 산 중턱까지는 도로가 나 있어서 이륜차를 타고 올라갈 수 있고 주차장에 주차한 이후는 걸어서 올라가야 한다. 

보리암을 내려와 물미해안도로를 따라 다시 남쪽으로 기수를 돌리면 상주 은모래비치를 마주한다. 은모래비치는 반달 모양의 백사장이 2km 정도 펼쳐져 있는데 이름처름 은가루를 섞어 놓은 듯 곱고 눈부신 모래가 자랑이다. 은모래비치의 진면목을 보기 위해서는 상주은모래비치 전망쉼터를 찾아야 한다. 미조면으로 넘어가는 고갯마루 직전에 전망쉼터가 있는데 금산에서 내려온 산줄기가 은모래비치를 감싸고 그 아래로 초록빛 호수를 연상시킬 정도로 잔잔한 바다와 눈부신 백사장, 운치 있게 조성된 해송림 등이 어우러져 선경을 연출한다.
고개를 넘어 금포마을을 지나면 조그마한 천하몽돌해수욕장과 송정솔바람해수욕장, 눈같이 흰 백사장 때문에 붙여진 설리해수욕장 등 도로를 지날 때마다 수려한 풍경을 발견할 수 있다.
미조면을 지나 삼동면에 접어들면 지난해 12월 개장한 남해보물섬전망대가 맞이한다. 조망대 치고는 낮은 2층 건물이지만 70~80m 높이의 절벽에 바짝 붙어 지어졌기 때문에 체감하는 높이는 상당하다.
이곳의 백미는 전망대 외벽을 빙 두른 난간을 따라 걷는 스카이워크다. 별도의 이용요금을 받는데 어깨와 허리, 엉덩이, 허벅지 부분을 고정하는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천장에 달린 레일에 로프를 연결해 안전이 확보된 유리 바닥 위를 걸을 수 있다. 발아래로 절벽과 파도가 일으키는 하얀 포말을 볼 수 있는데 마치 몸이 공중에 뜬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